찬불가 사랑방
http://cafe.bongjeongam.or.kr/jabimujok
    지대방장 : 자비무적 개설일: 2007.08.06 | 회원: 52 | 공개여부: 공개
로그인 하시기 바랍니다.
기 본 교 육
찬불가 교실
본 래 면 목
자유 게시판
즐거운 음악
회원정보보기

자유 게시판

  번호: 269
  다시 그려보는 아버지
  글쓴이 : 자비무적 날짜 : 2008.06.24 00:22   조회 : 511








                다시 그려보는 아버지














아버지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 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 때 너털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 딸의 학교 성적이 좋지 않을 때


겉으로는 괜찮아, 괜찮아 하지만,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림이다.



아버지의 마음은 먹칠을 한 유리로 되어 있다.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지만, 속은 잘 보이지 않는다.

 
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성급하게 일어나서

나가는장소(직장)는, 즐거운 일만 기다리고 있는 곳은 아니다.


아버지는 머리가 셋 달린 용과 싸우러 나간다.
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직장 상사에게서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란 내가 아버지 노릇을 제대로 하고 있나...
내가 정말 아버지 다운가... 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시킬 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들, 딸이 밤늦게 돌아올 때에...
어머니는 열 번 걱정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 번 현관을 쳐다본다.




아버지의 최고의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 때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칙하게 생각하는 속담이 있다.

 그것은 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 라는...


아버지는 늘 자식들에게 그럴 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 미안하게 생각도 하고 남 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다.


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한다.
그 이유는 아들, 딸들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 하고 생각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아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 살이든지,
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 최종적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의 인상은,

4세때--아빠는 무엇이나 할 수 있다.
7세때--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8세때--아빠와 선생님 중 누가 더 높을까...
12세때-아빠는 모르는 것이 많아.
14세때-우리 아버지요? 세대 차이가 나요.


25세때-아버지를 이해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때-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때-여보! 우리가 이 일을 결정하기 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세때-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세때-아버님께서 살아 계셨다면 꼭 조언을 들었을 텐데…




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다.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 것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2배쯤 농도가 진하다.
울음은 열 배쯤 될 것이다.



아들 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아버지의 지위가 높지 못한 것에 대해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해야 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아버지는 어머니 앞에서는 기도도 안 하지만, 혼자 차를

운전하면서는 큰소리로 기도도 하고 주문을 외기도 하는 사람이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 갔다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간다.




꼬리말등록
 


전체 60 개, 2/6 페이지
    번호   | 제목 |        글쓴이 |    조회 |    작성일
50 立春大吉 (입춘대길) [1] 자비무적 468 2009-02-04
49 밝고 찬란한 희망의 기축년 새아침이 밝아왔습니다 자비무적 616 2009-01-01
48 소중한 인연 자비무적 484 2008-11-03
47 봉정암 <동영상> 자비무적 671 2008-09-27
46 돈이 얼마만큼 필요하신가요? 자비무적 550 2008-09-25
45 생각이 아름다운 사람들 자비무적 464 2008-08-26
44 높은 수행력의 함정 [법상 스님] [2] 자비무적 664 2008-08-02
43 이 생에 잠시 인연따라 왔다가 [2] 자비무적 544 2008-07-28
42 다시 그려보는 아버지 자비무적 511 2008-06-24
41 둥글게 사는 인생 자비무적 683 2008-06-02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