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불가 사랑방
http://cafe.bongjeongam.or.kr/jabimujok
    지대방장 : 자비무적 개설일: 2007.08.06 | 회원: 52 | 공개여부: 공개
로그인 하시기 바랍니다.
기 본 교 육
찬불가 교실
본 래 면 목
자유 게시판
즐거운 음악
회원정보보기

자유 게시판

  번호: 277
  이 생에 잠시 인연따라 왔다가
  글쓴이 : 자비무적 날짜 : 2008.07.28 01:23   조회 : 545













 



 


 

이 생에 잠시 인연따라 왔다가 


이번 생에 잠시 인연따라 나왔다가
인연이 다 되면 인연따라 갈 뿐이다.

장작 두개를 비벼서
불을 피웠다면 불은 어디에서 왔는가

장작속에서 왔는가
아니면 공기속에서 왔는가

그도 아니면 우리의 손에서 나왔는가
아니면 신이 불을 만들어 주었는가.

다만 공기와 장작과 우리들의 의지가
인연 화합하여 잠시 불이 만들어졌을 뿐이고
장작이 다 타고 나면 사라질 뿐이다.

이것이 우리 몸을 비롯한
모든 존재의 생사이다.

불을 어찌 고정된 실체라 할 수 있겠으며
'나'라고 내세울 수 있겠는가
다만 공한 인연생 인연멸일 뿐이다.

여기에 내가 어디 있고 내것이 어디 있으며
진실한 것이 어디 있겠는가.

다 공적할 뿐이다.
이 몸 또한 그러하다.

인연따라 잠시 왔다가 인연따라 잠시 갈 뿐
'나'도 없고 '내것'도 없다.

그러할진데 어디에 집착하고
어딜 그리 바삐 가고 있는가.
갈길 잠시 멈추고 바라볼 뿐이다.

화엄경 중에서
   
   



정도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2008-08-17
자비무적 ^^_()_ 2008-08-26

꼬리말등록
 


전체 60 개, 2/6 페이지
    번호   | 제목 |        글쓴이 |    조회 |    작성일
50 立春大吉 (입춘대길) [1] 자비무적 468 2009-02-04
49 밝고 찬란한 희망의 기축년 새아침이 밝아왔습니다 자비무적 616 2009-01-01
48 소중한 인연 자비무적 485 2008-11-03
47 봉정암 <동영상> 자비무적 671 2008-09-27
46 돈이 얼마만큼 필요하신가요? 자비무적 550 2008-09-25
45 생각이 아름다운 사람들 자비무적 464 2008-08-26
44 높은 수행력의 함정 [법상 스님] [2] 자비무적 664 2008-08-02
43 이 생에 잠시 인연따라 왔다가 [2] 자비무적 545 2008-07-28
42 다시 그려보는 아버지 자비무적 511 2008-06-24
41 둥글게 사는 인생 자비무적 683 2008-06-02
1 2 3 4 5 6